'석가모니 부처님의 생애' 중에서 _'팔상도'와 함께

 

 

 

 

 

 

싯타르타의 출가·수행·정진·성도  :  

싯타르타가 궁을 나와 수행자의 길을 시작하다.

스승을 찾아 가르침을 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여러 스승을 찾아 가르침을 받는다.

'박가바' 선인, 남쪽의 '알라라 칼마', 그리고 '웃다카 라마풋다' 등 많은 스승을 찾아 깨달음을 구하고 수행을 하였으나  자신이 만족할 만한 답을 구하지 못하였다.

더 큰 스승을 찾아 다녔으나 더 큰 스승을 만나지 못하자 싯타르타는 스스로 답을 구하기 위해 홀로 가야산에서 고행을 시작하게 된다. 싯타르타의 수행은

수행하는 다섯비구들도 그의 정진력을 흠모 할 정도로 따를 수 없는 육체적 금욕을 포함한

심한 고행을 실천 하였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그의 몸은 점점더 뼈만 남은 앙상한 몰골로 변해 갔다. 그러나 6년의 시간이 지나가고,

죽음을 눈앞에 둔 고행에서도 번뇌와, 삶과 죽음을 뛰어넘지 못하자,

지금의 방법으로는 고통으로 부터 해방을 추구하는데 도움이 되지 못함을 깨닫고, 심한 고행주의를 거부하고.., 새로운 수행을 결심을 하고 '네란자'강가로 내려가 강물에 몸을 씻었습니다.

마을 소녀가 주는 우유 죽을 한그릇 얻어 먹고 싯타르타는 숲속의 보리수 아래에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그는 다시 비장한 각오를 하고 선정에 들어...

선정을 통한 수련과 자기 분석의 수행을 시작한 것이다.

마침내 보리수 밑에서 선정에 든지 7일째인, 12월 8일 새벽 별이 하나 둘 보이는 시각에 고따마 싯타르타는 고통의 원인과 생사의 문제를 ?  - 환히 깨닫게 된 것이다

- 진리를 깨닫기 위한 끊임없는 고행과 수도.., 끝내는., 보리수 나무 밑에서 선정에 들어, 모든 망념을 조복(調伏)받고, 마군을 항복받고 마침내 자유자재(自由自在)한 위 없는 정각(正覺)'깨달음의 경지'를 이룬 것이다.

'buljahome'_main frame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4

나누며 함께하는 buljahome.com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