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gallery(1) - '갤러리 1' image 글/산사 갤러리 - www.buljahome.com

요즘은 달력에도 많이 보여지는 십우도는 심우도(尋牛圖)라고도 하며, 선수행 단계를 소(牛)를 주제로 10단계의 그림으로 비유 - 깨달음에 이르는 길을 설명하기 위해 묘사한 것으로, 여러 설 중, 중국 남송대(宋代)의 곽암사원(廓庵師遠)의 작품이 유명, 석고희이(石鼓希夷)라는 스님이 화답하는 게송과 다시 괴납대련(壞衲大璉)스님이 화답게송을 넣고 있다.

1.심우(尋牛) 2.견적(見跡) 3.견우(見牛) 4.득우(得牛) 5.목우(牧牛) 6.기우귀가(騎牛歸家) 7.망우존인(忘牛存人) 8.인우구망(人牛俱忘) 9.반본환원(返本還源) 10.입전수수(入廛垂手) : 이상 십우도 내용은 불성(佛性)을 소에 비유.., 깨치겠다고 생각하는 단계 '초발심'에서., 깨달음조차 초탈하고 '대중 교화'에 나서는 단계까지를 열 가지 그림으로 묘사한 것이다. 소를 찾는.., 즉 불성을 찾아 보려고 나서는 단계인 '심우'에서 깨우친 자의 발자취를 찾아 '견적'/ 견성하는 단계 '견우'/

이후 불성을 얻는 '득우'/ 그 불성으로 완전하게 되는 '목우'/ 그것을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 '기우귀가'/ 집이란 자기 본래의 불성을 말하니, 집착을 버리고 본래의 자기로 돌아가는 일이다. 이어 불성조차 잊(놓)게 되는 '망우존인'/ 차츰 자기의 불성도 공도 깨치는 '인우구망'에 이른다. 이는 깨달음의 진정한 실체에 접근한 단계로서 '오(悟)'의 단계라고 할만하나. 여기서 그쳐서는 안된다. 십우도는 대승불교의 차원에서 나온 것이므로, 깨달음의 과정은 계속된다.
자기가 선승이라는 사실도 잊어버리는 '반본환원'과 사람들을 구제하려고 저자거리로 나서는 '입전수수'까지 가야 모든 것이 끝나는 것.., 이것은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는 논리에서 시작.., '산은 물이고 물은 산이다'는 자기 부정의 단계를 거쳐, '역시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더라'는 통일의 단계에 도달하는 것과 같은 이치. '득도'한 후에 바라보는 산은 그 옛날의 산이 아닐 것이요, 물 또한 그러할 것이다. 눈앞의 현상계는 그대로건만, 인식하는 주체가 받아들이는 것은 새로운 경지가 되는 것이기 때문. _學▶[四句百非]

나누며 함께하는 www.buljahome.com    첫 번째 갤러리⇒[글/이야기, 산사를 찾아] (^-^ )  

 # 데스크탑 프레임(view불편)에 프레임제외내용만 링크목차입니다. 장단점은 있으니 두 차이를 활용 편하게 써핑하시기 바랍니다

 # 내용 ▷ 10대 제자달마도연꽃과 詩마음자리희노애락걸림 없이마음다스리는 글청산은..그 마음이.. ▶ 산사를 찾아오솔길

 # 現 갤러리① : 이동은 ▷▷ 홈'갤러리M  ▷▷ 갤러리②  ▷▷ 갤러리③

프레임[문화*미술]에서 [작은화면]이동 목차아래클릭   

부분목차/화면   :    클릭시 main Frame[전체화면]

'buljahome'_main frame

이동*안내 : [작은화면]◁메인  : 차례▶10대제자  

나누며 함께하는 ww.buljahome.com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