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의 근본교설 - 육 도 (六 度)

 

 

 

 

 

  (六度) : 열반(깨달음의 세계)에 이르기 위해서, 수행을 해야 (닦아야) 할
여섯가지 법도(法度: 법의 도리)를 말함입니다. 이 육도는 '보시(布施) · 지계(持戒) · 인욕(忍辱) · 정진(精進) · 선정(禪定) · 지혜(智慧)'의 여섯가지를 말하는 것으로,
실천적 교설인 육바라밀(六波羅蜜) 행(行)과, 같이 쓰여지는 것(내용)입니다. - 구분을 한다면 육바라밀(六波羅蜜)은 보살행(行)으로 비유되어,
실천적 행(行)으로서의 내용, 즉 '행함'의 예를 들어 가르침을 주는 내용으로, 실행의 의미가 강하다고 볼 수 있다.[⇒도행(道行)]
 
 _ ① 보시 (布施) :
 

'보시'라 함은 나(我)에게 있는 것(물건이나 능력 등)을, 어떤 조건(계산)이나, 분별 · 차별을 두지 않고, 남에게 전해 주는 (함께하는) 것을 말한다. 이 '보시'에는 세가지가 있으니, 물질로 보시하는 재시(財施)와, 교법을 말이나 행으로 남에게 전해주는 법시(法施)와, 공포(무서움) 또는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에게 위신력으로써 위안을 주는 무외시(無畏施)의 세 가지 이다.
 
1) 재시(財施)라는 것은 자신의 능력에 따라서 주위의 빈궁한 사람을 구하는 것이니, 굶는 이를 보고 먹을 것을 나누어 주고, 헐벗은 이를 보고는 옷을 나누어 주는 것 등을 말하는 것이다. 즉 도움이 필요한 주위의 '일이나 행사'에 자신의 여건에 맞추어 '재(財)보시'를 하여 도움을 주는 것 등, 일체를 말하는 것이다.
 
2) 법시(法施)는 자신이 알고 있거나 체험한 도법(道法: 바른 이치, 경험 등)을 말하여 주어, 정법을 믿고 행하게 하는 것이다. 불법(佛法: 불교 교학)에 국한되지 않고, 삶의 여정에서 바른 방법이나 수단을 알려주어 잘못되거나 실수하지 않도록 일러주고 도와주는 것 모두, 같은 법시(財施)의 내용이라 할 것이다.
 
3) 무외시(無畏施)는 온갖 어려움에 빠져서 슬퍼하는 이(者)를 지나치지 않고,

그들에게 극복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있다면 말하여 주거나, 그렇지 못하더라도 마음을 위로하고 새로운 용기를 얻을 수 있게 도와주거나,

주위에서 지켜(성원해)주는 것 등, 함께하며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것 모두를 말함이다.

 
 _ ② 지계 (持戒) :

'지계(持戒)'라 함은 부처님이 우리에게 전해주신 '깨달음의 세계'에 이르기 위한 - 근본지침인 계율을 지키는 것으로, 예의와 규범을 지키며

말과 행동을 단정히 하며 주위나 다른 이에게 불편을 주지않는 생활을 하는 것(수행자의 삶))이다.

'5계와 10계와 250계' 등은 자심(自心)의 내용으로 스스로 지녀야 하는(지키는) 내용인 것이다. - 계(戒)에는 모든 대승보살이 수행하는 삼취정계(三聚淨戒)가 있으니, 1).온갖 나쁜 짓을 끊어 버리는 섭율의계(攝律儀戒). 2).모든 착한 것을 행하는 섭선법계(攝善法戒). 3).온갖 중생을 거두어서 이롭게하는 섭중생계(攝衆生戒)가 그것 이다.
 
 _ ③ 인욕 (忍辱) :
 
'인욕(忍辱)'이라 함은, 다른 이(타인)에게서, 어떤 피해나 수모를 당했더라도, 그대로 보복하거나 복수를 하지 아니하고, 깊이 알아 스스로를 이겨내는 지혜로움을 말하는 것이다. 원망스럽거나 곤란한 일을 당하거나 만나더라도, 스스로 견디고(이기고) 참아, 이것을 떨쳐 버리고 극복하는 힘을 말하는 것이다.
 
이는 곧 치심(癡心: 어리석은 마음 -시기, 질투, 불신 등)에 의한 잘못 됨을 경계하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욕(忍辱)이라 함은 역경 즉 어려운 것만을 참는 것이 아니라, - 좋은 일도 참는 것이다.
 
순경(좋은 일, 경사스러운 일)을 당하여 의기 양양 들뜨거나.., 부족한 것 없고, 부러울 것이 없다 할 때라도 거기에 취하거나 빠지지 말고, '평상심'을 잃어 버리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또한 치심으로 빠지는 우를 범하기 쉽기 때문인 것이다.
이 인욕은 결국, 참기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평상심을 잃어버리지 않기위한 수행인 것이다.

 
 _ ④ 정진 (精進) :
 
'정진(精進)'이라 함은 계획한 일이나 사업 등. _자신이 책임진 일에 대하여 노력하는 것이다.
몸과 마음을 가다듬어 자기의 책임과 목표를 위해, 충실하는 동시에 '보시 · 지계 · 인욕 · 선정 · 지혜' 등 다른 다섯가지의 도(
)를 꾸준히 실천·수행(道行)하는 것 - 꾸준한 삶의 모습을 말하는 것이다.
 
   ⑤ 선정 (禪定) :
 
'선정(禪定)'은 정신 · 마음을 모으는 (산만함을 가라 앉혀, 하나로 모으는) 수행으로 진리를 생각하고 직관하여 산란한 마음을 거두어 들여 마음자리를 정지(靜止: 안주)하는 것이다.
선정(禪定)에는 보통 '4선(禪) · 8정(定)과 소승선 · 대승선'이 있다고 하나, 이 모두가 마음을 한 경지에 집중하여 동요하지 아니하고, 바르고 청정치 못함을 반성하며, 내심 속으로 관찰하여 본래의 면목(평상심)을 찾는 (찾아 머무는) 것이다.

 
   ⑥ 지혜 (智慧) :
 
'지혜(知慧)'는 이상의 내용을 수행함으로서 체득하는 것으로,

'만법의 진리를 통찰하는 지혜'를 말하는 것이다. - 우주의 진리에 계합하는, '평등 · 절대의 무분별한 지혜(實智)'와 '모든 사물을 통달하여 중생을 교화하는 방편의 권지(權智)를 말하는 것'이라고 표현을 한다. 한번 깨달으면

일체를 알게되는 일체 종지를 말하는 것이니, 범어로는 반야(般若)라 표현을 한다.
 
1) '보시'로는 탐내는 마음을 다스리고, 2) '지계'로는 불건전 · 불합리한 행동을 거두고 고치며, 3) '인욕'으로 성내고 투기하는 거친 성질과 마음을 바로잡고,
4) '정진'으로 게으른 버릇 · 혼란스럽고 안일한 정신상태을 고치며,

5) '선정'으로는 산란한 마음을 정화하여, 청정하고 평화로운 마음으로 대치하여, 6) '지혜'로 어리석고 미련한 마음자리에서 벗어나, 평화롭고 원만하여 치우침이 없는 최상의 깨달음(마음자리)에 안주하는 것이다.

<계속: ☞ 육바라밀(六波羅蜜)>   2002.03.28.

'buljahome'_main frame

공부방(1)/M :[근본교설◇목차]: 다음▶내용⑧

나누며 함께하는 불자홈 /안내 [육도]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