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갤러리2_사진모음 셋 

 

 산사 (山寺)가 있는 곳

 












한용운

 

 

 

 

나는 선사의 설법을 들었습니다.
"너는 사랑의 쇠사슬에 묶여서 고통을 받지 말고 사랑의 줄을 끊어라
그러면 너의 마음이 즐거우리라."고 선사는 큰 소리로 말하였습니다
그 선사는 어지간히 어리석습니다.
사랑의 줄에 묶이는 것이 아프기는 아프지만, 사랑의 줄을 끊으면
죽는 것보다도 더 아픈 줄을 모르는 말입니다.
사랑의 속박은 단단히 얽어매는 것이 풀어 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대해탈은 속박에서 얻는 것입니다.
님이여 나를 얽은 님의 사랑의 줄이 약할까 봐서,
나의 님을 사랑하는 줄을 곱들였습니다.     
_선사의 설법

'buljahome'_main frame

홈이동◀안내 :[이미지와 글③]: 다음▶오솔길

www.buljahome.com :[갤러리①]: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