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분 황 사 (분황사지) 소개

사찰 탐방 _www.buljahome.com  

사찰 탐방

산사 찾아

모전석탑

Ⅰ. 국보 제30호 분황사 석탑/石塔  

Ⅱ. 분황사 석정(石井)↓  

분황사 석탑은 현재 남아 있는 신라 석탑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으로 신라 선덕(善德)여왕 3년(634)에 안산암(安山岩)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쌓아 올린 모전(模塼)석탑이다. 기단의 규모나 탑의 형태로 보아 7층이나 9층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동경잡기(東京雜記)에 의하면 임진왜란때 외병에 의해 허물어지고 그뒤 분황사 승려가 개축하려다 허물어 뜨렸다고 하며, 1915년에 일본인이 허물어진 것을 해체·수리 하였다. 1층 몸체돌의 사방에는 쌍여닫이 돌문으로 된 불상을 모시는 감실(龕室)이 있고 감실 양쪽으로 불법을 지키는 인왕상(仁王像)이 돋을새김되어 있으며 안쪽에는 다른곳에 가져다 놓은 머리가 없는 불상이 자리하고 있다고 한다. 자연석으로 된 기단 위에는 네 마리의 석사자(石獅子)를 배치하였다.

탑에서 나온 돌사리함에는 여러 가지 구슬, 가위, 금·은 바늘과 은합, 숭령통보(崇寧通寶), 상평오수(常平五銖)등이 들어 있어, 고려 숙종(肅宗)·예종(睿宗) 연간에 해체·수리되었던 것을 알 수 있다.
석정(石井)은 호국룡변어정(護國龍變魚井)이라고도 불리는 신라시대 우물이다. 우물 틀의 외부는 높이 70cm의 8각이고, 애부는 원형인데 이것은 불교의 팔정도(八正道)와 원융의 진리를.., 우물안의 4각형 격자는 불교 근본교리인 사성제(四聖諦)를 뜻한다. [삼국유사(參國遺事)]에 보면
'원성왕(元聖) 11년(795)에 당(唐)나라의 사신이 와서 신라의 호국용을 세 마리의 물고기로 변신시킨 뒤 잡아서 본국으로 떠났다. 그 하루 뒤에 두 여인이 원성왕 앞에 나타나서 자신들은 동지(東池)·청지(靑池)에 사는 두 호국용의 아내인데 당나라 사신과 하서국(河西國) 사람들이 자신의 남편과 분황사 팔각정(八角井)에 사는 호국용을 주문을 외워 작은 물고기로 변화시켜 대나무 통속에 넣어 갔다며 구해 달라고 호소하였다. 왕이 사람을 시켜 당나라 사신을 쫓아가서 물고기를 다시 빼앗아 각각의 우물속에 놓아주어 다시살 게 하였다.'는 전설이 기록되어 있다.(경상북도 문화재 제9호)

'buljahome'_main frame

홈이동◀안내:[사찰/소개|분황사2]:다음▶내용3p


 

나누며 함께하는 buljahome.com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