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지 08.5.31

나눔의 글

5월의 끝날인 토요일., 동대문에서 청계천 수로를 걸어 시청앞에 이르니., 수많은 사람이 모여있다

주위 길을 막아선 차들 사이로, 많은 이들이 계속 모여들고 있는 모습이다. * 무엇이 이들을 모이게 했는가를 모르는 이가 있을까? - 메스컴을 통해 전하는 뉴스를 보며., '점점더 엉켜져만 가는 같은 답답함'에 이들을 계속 이곳으로 모이게 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 이것도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누구나 느끼고 알 있는 것'을., '모두 잘못 알고 있다'며., 무조건 믿으라고만 하니., 불신은 더욱 커지는 것이다. - * 믿음(信)은 보통 두가지로 구분이 된다고 볼 수 있다.

'buljahome'_main frame

이동안내:[담소방 (-.-) image]촛불|다음▶소식'2p


 

나누며 함께하는 buljahome.com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