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월 칠석 (七月 七夕)

 

 

 

 

해마다 음력 7월 7일이 되면 사찰에서도 '칠월 칠석 법회'가 있습니다.
옛부터 전해오는 풍습과 '칠석(七夕)' 행사와 의미를 함께하는 모임입니다.
'칠월 칠석'에 대해 전해오는 이야기로는, 옥황상제(玉皇上帝)의 노여움을 사서 은하수 양쪽에 각각 떨어져 있어야 하는 견우(牽牛)와 직녀(織女)가 일년에 단 한번씩인 음력 7월 7일이 되면 까마귀와 까치의 도움으로 은하수에 다리를 놓아 견우와 직녀가 만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해마다 칠월 칠석날이 되면 견우와 직녀의 만남을 위해, 까마귀와 까치가 하늘로 올라가 은하수에 오작교(烏鵲橋)를 만들어, 이 다리를 통해 둘이 만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전해오는 이야기로, -사랑의 회포를 풀기도 전에, 새벽 닭이 울고 동쪽 하늘이 밝아오면 다시 이별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직녀는 또다시 1년간 베를 짜고 견우는 밭을 갈면서 제각기 고독하게 보내야 한다. 그러기에 칠석날에는 까마귀 · 까치를 한 마리도 볼 수 없다 하는데, 어쩌다 볼 수 있는 것은, 병들어서 오작교를 놓는데 참여하지 못한 까마귀나 까치들 뿐이라고 한다. 칠석날 저녁에 비가 내리면 견우와 직녀가 상봉한 기쁨의 눈물이고, 이튿날 새벽에 비가 오면 이별의 눈물이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자료  전통 민속의 날: 칠석

칠월칠석의 유래;풍습

참고:'칠석제'   

'buljahome'_main frame

홈'이동◀안내 :[년중법회예불]: 다음▶동지  


 

나누며 함께하는 buljahome.com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