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봄은

변함이 없는데

산을 오르내리는 길가 여기저기., 겨울동안 녹색의 푸르름으로 산을 지키던 소나무 주위에.,

동면 속., 나무 가지만 지키고 있던 산 언덕에., 봄이 한창입니다

환하고 선명한 색동 옷을 입듯., 밝은 모습의 개나리와 분홍의 진달래가 이곳 저곳에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흙 갈색 바위, 산과 비탈길 언덕에도., 겨우내 산을 감싸고 있던 소나무의 초록과 함께, 봄을 수 놓으려는 듯, 초롱한 꽃 망울을 마음껏 터트리고 있는 모습에., 생기가 감돌고 있습니다.
해마다 이렇게 피어나는 모습은., 한동안
적적하고, 조금은 생동감이 없던 쌀쌀한 겨울 풍토에 생기를 주고, 또한 산을 오르내리는 등산객의 모습에도 활기가 넘쳐보입니다. - 척박한 환경, 돌 틈 벼랑끝과 그 틈새에서도 굳게 자리잡으며., 우리의 산하 어디에서나 보이고 있는 '생명(삶) 모습'입니다.

'buljahome'_main frame

이동♤안내:[담소방 (-.-) 이미지]:다음▶봄풍경2p


 

나누며 함께하는 buljahome.com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