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일'동지'

2008.12.21.

'노동지'인 올해(2008년 12월21일), 집에서 아침 일찍 동지팥죽을 끓여 소담스럽게 동지시식(時食) 하다보니., 어린시절 동지때 기억들이 떠올라, 한참 동안을 옛시절에 노닐었다.

일요일을 맞아 동지법회가 한창일 가까운 사찰을 찾아 길을 나선다. 각자의 생활이 바쁜 요즘, 사회풍토·환경의 영향도 있겠지만, 주위에 팥죽을 나누는 것도 쉽지가 않다. 그래서인지 어울려 팥죽공양하는 모습의 경내 풍경이 정겨움과 포근함을 느끼게 한다. 많은 분들이 찾은 시간(사찰)에서는 편하게 먹으면 되고,

조금 한가하면 자리를 잡고 여유롭게 담소도 나눈다. 그리고 신년달력도 구해 돌아오는., 요즘의 동지풍경이 된 듯한 모습속에 시간을 나눈다.

'buljahome'_main frame

이동◁안내 :[동지법회| 2001◁]: 다음▶이전위치  


 

나누며 함께하는 www.buljahome.com | 동지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