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용운(韓龍雲) - "그를 보내며"                         (-.-) _ (*.*)  

 

 

 

 

그는 간다,
그가 가고 싶어서 가는 것도 아니요,
내가 보내고 싶어서 보내는 것도 아니지만, 그는 간다.


그의 붉은 입술, 흰 이, 가는 눈섭이 어여뿐 줄만 알았더니,
구름 같은 뒷머리,
실버들 같은 허리,
구슬 같은 발꿈치가 보다도 아름답습니다


걸음이 걸음보다 멀어지더니, 보이려다 말고, 말려다 보인다.
사람이 멀어질수록 마음은 가까워지고,
마음이 가까워질수록 사람은 멀어진다.


보이는 듯한 것이
그의 흔드는 수건인가 하였더니,
갈매기보다도 작은 조각 구름이 난다.

그를보내며

다음☞'하나가 ...'

 

'buljahome'_main frame

불자홈'이동◀안내 :[내용 ♣ ①]: 다음▶②  


buljahome.com :[갤러리①]: Back◁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