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미술 :  스쿨 아트 ( School Art ) - (No.3)

[미술상식(1)]←▣→[미술상식(2): 스쿨아트]←▣→[미술상식(3): 색·색채]

 


내 용
 

| 한국화 | 채색화 | 서양화 | 서양화 분류 | 표현 | 회화 | 소묘 | 판화 |
| 조소 | 인체조소 명칭 | 선의 느낌 | 공예 | 도자기제작 |
색 · 색채 |

 

한국화
서양화
표 현
회 화
판 화
조 소
색·색채

|사군자|산수화|문인화|하조화|남종화|북종화|수묵담채화|진채화|담채화법|후채법|
|구상형|추상형|반추상형|사실·자연주의|사생화|정밀화|상상화|속사화|판화|임화|단색화|
|채색화|현대기법|모자이크|파피에콜레|스크래치|핑거페인팅|콜라주|구상|비구상|수채화|
|담채화|유화|아크맄|소묘|소묘의표현|크로키|인체데생|판화|판화의종류|다색판화|에칭|
|드라이포인트|볼록판화|종이판화|석판화|모노타이프|공판화|스텐실|실크스크린|
|조소의내용|분류|인체조소명칭|선이주는 느김|공예|초경공예|도자공예|상감기법|
|색(색채)|색의 3속성|색의 가시도|색의 감정|대비|보색|색채조절|혼색|

 

 

 

 

 

색 (색채) :
 
빛의 자극에 의해 생기는 시(視) 감각의 하나로서 색체라고도 한다. 크게 분류하면 유채색과 무채색으로 구분이 된다.
유채색-무채색 이외의 모든 색을 말함.
무채색-색채를 갖지 않는 색으로 백색, 회색, 흑색 계통의 색을 말한다.
 
□ 유채색을 또 청색, 순색, 탁색으로 나눌 수 있다.
순색:각 색상 중 채도가 가장 높은 색으로 가장 깨끗하고 선명한 색이다.
청색:순색에 흰색이나 검정을 섞은 색.
탁색:순색에 회색을 섞어서 나온 색을 말하며, (채도가 낮아 짐)
 
색의 3속성 :    1. 색상         2. 명도       3. 채도
어떠한 색이나 모두 다음의 3가지의 성질로 이루어져 있다.

색상-색을 종류별로 구분하는 단서가 되는 색깔.(붉은색, 주황색, 황색......)
명도-색의 명암의 정도 즉 밝기를 말하는 것으로, 명도가 높을수록 밝아진다.
채도-색채의 선명도. 즉 색깔의 맑음과 탁함의 정도, 비율을 말한다.
채도가 높다는 것은 그만큼 맑다는 것을 말한다.-
무채색에는 색상이 없고, 명도만 있다.
  
색의 가시도 - - -
 

어떠한 바탕 위에 쓰여진 글이나 그림 · 도형이 뚜렷하게 보여지는 정도를 말하는 것으로, 도형과 바탕색과의 관계를 말한다. '색상, 명도, 채도'의 차가 커질수록 높으며, 이 세가지 중에서도 명도의 차이가 중요한 요소가 된다.
  
색의 가시도의 순위  -(예)

흑색 바탕에 적색

01⇔02

황색 바탕에 흑색

청색 바탕에 백색

03⇔04

황색 바탕에 청색

흑색 바탕에 백색

05⇔06

청색 바탕에 황색

흰색 바탕에 흑색

07⇔08

흰색 바탕에 청색

적색 바탕에 백색

09⇔10

흰색 바탕에 적색

녹색 바탕에 백색

11⇔12

흰색 바탕에 녹색

녹색 바탕에 적색

13⇔14

적색 바탕에 녹색

 
색의 감정 - - -
 
색이 주는 일반적인 심리적 효과. 다시 말해서, 색으로부터 연상되어지고 그로부터 떠오르는 여러 가지 관념이나 정서를 뜻하는 것이다.
 
일반적인 경향 -
    빨강색- 정열, 위험, 혁명, 야만      주황색- 온화, 질투, 혐오, 식욕
    
노랑색- 광명, 희망, 활동, 접근      녹   색- 평화, 안전, 신선, 여름
    
파랑색- 욕구, 평정, 이지, 냉정      보라색- 정숙, 고귀, 불안, 예술
    
백   색- 결백, 신성, 불길, 고독       회   색- 평범, 음울, 공포, 겸손
    
흑   색- 엄숙, 사멸, 강건, 허무, 비애, 냉담, 부정, 암흙
이상의 결과로 상징되어지는 경향이 일반적으로 많다. 이를 이용 우리 주위의 환경(방 또는 일정 공간)에 이용을 하기도 한다.
찬 색 : 시원하고 차가운 느낌 -(안정. 침착하게 하는 색)
* 빨강, 주황, 귤색, 노랑 등의 색 -[활동적]
따뜻한 색 : 따뜻한 느낌 -(자극. 흥분시키는 색)
* 파랑, 청록, 남색 등의 색 -[침착]
중성 색 : 따뜻하지도, 차갑지도 않은 색 -연두, 녹색, 자주, 보라, 무채색
가벼운 색 : 밝은 색 -(명도가 높은 색)
무거운 색 : 어두운 색 -(명도가 낮은 색)
* 색의 배치시 무거운 색이 아래로 가면 안정감이 있다.
흥분 색 : 빨강 계통의 고채도의 색.
가라앉은 색 : 청록, 파랑계통의 색. 낮은 채도의 색
가까워 보이는 색(진출색) : 난색계의 색
멀어져 보이는 색(후퇴색) : 한색계의 색
 
색의 대비 - - -
 
두 개 이상의 색을 같이 놓고 보았을 때 일어나는 (색)대비현상.
□ 명도가 다른 두 색을 배치 시 - 밝은 쪽은 더욱 밝게 보이고, 어두운 쪽은 더 어둡게 느껴지고,
□ 채도가 다른 두 색을 배치 시 - 채도가 높은 쪽은 더욱 선명하게 보이고, 채도가 낮은 쪽은 더욱 탁해 보이는 현상을 말한다.
□ 또한 보색끼리의 대비는 서로 다른 채도를 강조하기 때문에, 상대편의 색을 더욱 강렬하게 보이게 한다.

 
보   색 - - -
서로 다른 두 가지 빛을 적당한 비율로 섞었을 경우 회색에 가까운 흰색이 되었을 때 그 두 빛의 색을 서로 보색(여색)이라 한다.
예) 빨강과 청록, 황색과 청색, 녹색과 보라색 등의 빛깔은 서로 보색이 된다.
 
색료의 혼합은 어두운 회색(무채색), 색광의 혼합은 흰색
색환표에서 서로 반대쪽에 있는 색은 서로 보색이다. 보색끼리는 색상의 거리가 가장 멀고, 색상의 차이가 가장 크다.

 
색채 조절 - - -



색상환 표

색체가 지니는 심리적, 물리적, 생리적 성질을 이용하여 인간의 생활이나 작업장 등의 분위기 및 환경 등을 쾌적하고 능률적이도록 색체의 기능을 활용하는 것으로,
그 효과의 (예)로는 ->밝아서 기분이 좋아진다. 눈의 피로, 더 나가 신체의 피로가 적어진다. 집중력이 향상된다.
능률이 향상된다는 등과, 경고성의 색 표시 및 상징적 색의 표시 등의 예가 있으며, 전자를
환경 색, 후자를 안전 색으로 분류할 수 있다.
 
참 고 - -
천장 : 가급적 밝은 색이 좋다. 회색, 연한 물색, 크림색..., 벽과 동일 색조로 할 경우는 벽보다 밝은 색으로 한다.
벽 : 순색은 피하는 것이 좋다. 무채색이 혼합된 '명도가 높은색'이 좋다.
거실 : 경쾌하고 밝은, 명랑한 감각을 주는 색조가 좋다. 연한물색, 연한 살색, 크림색.
식당 : 난색계의 배색이 많이 쓰임. 분홍, 주황, 크림색, 밝은 녹색, 회색, 보라색 등 식기나 테이블보, 가구등의 색을 고려하여 조절한다.
어린이 방 : 활기를 주는 명랑하고 밝은 색. 공부방은 연한 청색이나 녹색이 좋으며, 천장은 흰색 계통, 크림색으로 차분한 분위기를 준다
응접실 : 벽면은 난색계와 크림색 계통. 거실과 흡사하게 한다. 실내 악세사리 색을 돋보이게 한다.
커튼의 색 : 난색. 한색. 중간색을 쓴다.(여름-한색. 겨울-난색)
실내의 주조색과 동일 계통의 색이 무난하다. 자연물, 추상무뉘 디자인.
커튼 감의 직조법과 질감의 변화로 감각을 주는 것도 좋다.

 
혼색(混色) - - -
색의 혼합으로 2가지 이상의 색을 혼합하면 하나의 혼합색이 된다. 혼색에는 2종류가 있는데 '가색(加色) 혼합'과 '감색(減色) 혼합'이다.
 
가색 혼합(빛의 혼색) : 색의 수를 늘릴수록 밝아지고 흰색으로되며 
감색 혼합(물감이나 염료의 혼색) : 어두워지고 검은색에 가까워진다.
 
※ 감색 혼합 :
☞ 보통 '빨강, 노랑, 파랑' 삼원색으로 불리우던 물감(색료)의 색으로 좀더 정확하게는 <노랑>과 <빨강은 조금 밝은 쪽인 '마젠타'>·<파랑은 하늘색 쪽의 '세루리안'>을 말하는 것이다.
☞노랑 + 빨강 = 주황,   노랑 + 파랑 = 초록,   파랑 + 빨강 = 보라.

 
※ 가색 혼합 :
☞ 보통 빛의 삼원색이라 불리우는 '빨강 · 파랑 · 녹색(초록)'의 혼합으로 이루어 지는 것으로, 텔레비젼이나 컴퓨터 모니터 등의 화면창치와 조명장치 등에서 접하게 되는 혼합으로 더 밝아지게 된다.

 
참고 - -
물감의 혼합 색을 알아보는 간단한 방법은 혼합색을 접시같은 작은 그릇의 물에 풀어 놓고, 여과지 한쪽 끝이 닿게 수직으로 세워놓으면 물이 위쪽으로 천천히 흡수되면서 혼합된 색들이 구분되어 나타납니다.

'buljahome'_main frame

홈'이동◀안내 :[문화미술/M]: 다음▶한국미술  

나누며 함께하는 buljahome.com Back◁이전